002
제목주식회사 아들과딸 시애틀 KSC 입주, 해외진출 가속화2019-09-10 10:48:16
카테고리보도자료
작성자

주식회사 아들과딸 시애틀 KSC 입주, 해외진출 가속화 



주식회사 아들과딸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에서 진행하는 미국 시애틀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의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아들과딸은 미국 시애틀 KSC 지난 22일(현지시간) 개소식에 참석했으며 현지 사무소에 입주했다.

미국 시애틀 KSC는 창업 멘토링, 제품·디자인 개발, 해외 벤처캐피털(VC) 투자, 기술협력, 스타트업센터 입소,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 등을 입체적으로 지원하는 개방형 공유 엑셀러레이터다. 세계적인 혁신허브의 인프라를 활용해 시범적으로 처음 개소됐다. 이후 9월에는 인도 뉴델리에 추가 개소할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스카일러 호스(Schuyler Hoss) 워싱턴주 국제협력국장, 신디 류(Cindy Ryu) 워싱턴주 하원의원, 이형종 주 시애틀 총영사, 브라이언 맥고완(Brian McGowan) 시애틀경제개발공사(GSP) 대표, 켄디 야마구치(Kendee Yamaguchi) 워싱턴주 스노호미쉬 카운티장 등 120여명이 참석해 KSC 개소로 향후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중진공 관계자는 “시애틀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보잉, 스타벅스, 코스트코 등 다수의 글로벌기업 본사가 자리하고 있어 혁신의 경험치와 전문인력이 풍부하다”며 “견고한 기술 생태계를 바탕으로 e-커머스,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가 발달한 혁신허브 지역에서 글로벌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KSC 개소를 계기로 스타트업을 해외로 진출시키는 글로벌 스케일업 전략을 중점 추진할 것”이라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라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세계 혁신기술을 도입할 수 있는 글로벌 협력선 발굴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아들과딸 조진석 대표 이사는 “아들과딸이 한국 중소기업을 대표하여 시애틀 KSC 입주기업에 선정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며, 빠른 시일내에 아마존, 코스트코 등의 글로벌 마켓에 국내 교육 콘텐츠를 입점시켜 해외 비즈니스를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한 개소식 사전행사로 워싱턴 지역 진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있는 시애틀경제개발공사(GSP)와 중진공간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중진공은 개소식 부대행사로 시애틀 지역 한인 IT분야 전문가 모임인 ‘창의와 발명’ 구성원 50여명과 ‘중소벤처기업의 미국 진출을 위한 미국 창업생태계 연구’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아울러 ㈜트위니(한국, 자율주행로봇), 와이보틱(WIBOTIC), 미국, 모바일로봇 활용 무선충전시스템) 등 한·미 스타트업 4개사가 참가한 IR 피치 행사를 통해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전문가의 코칭과 기업간 벤치마킹의 시간을 가졌다. 양국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시 필요한 정보 제공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아들과딸은 오는 10월 베트남 호치민에 현지 법인을 개소하고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주식회사아들과딸#아들과딸북클럽#아들과딸#도서출판아들과딸#아들과딸북클럽몰#시애틀#KSC#해외진출